アムネスティ・インターナショナルが日本軍性奴隷制に対する韓国と日本政府の合意について批判

2015年12月28日
国際人権団体アムネスティ・インターナショナル韓国支部が以下の声明を発表。

 

[プレスリリース]両国政府の「慰安婦」の合意、生存者たちの正義を否定してはならない。

第2次世界大戦当時、日本軍性奴隷制に対する韓国と日本政府の合意について、庄司洋加・国際アムネスティ東アジア調査官は、次のように明らかにした。

「今日の合意で、日本軍性奴隷制によって苦痛をうけた数万人の女性たちが正義を具現することに終止符をうってはならない。ハルモニたちは、交渉のテーブルから排除された。両国政府の今回の交渉は正義の回復よりも、責任を免れるための政治的取引きであった。生存者らの要求が、今回の交渉で安く売り渡されてはならない。
性奴隷制の生存者らが、彼らにほしいままにされた犯罪について、日本政府からの完全かつ全面的な謝罪を受け取るまで正義の回復に向けた闘いは続くだろう。」

原文はこちら

[긴급논평] 양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생존자들의 정의를 부정해서는 안돼

 

[긴급논평] 양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생존자들의 정의를 부정해서는 안돼
2015.12.28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담당자
발 신: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 목: [보도자료] 양국 정부의 ‘위안부’합의, 생존자들의 정의를 부정해서는 안된다.
발신일자: 2015년 12월 28일
문서번호: 2015-보도-026
담 당: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양은선 (eunsun.yang@amnesty.or.kr)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성노예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 정부의 합의에 대하여, 히로카 쇼지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오늘의 합의로 일본군 성노예제로 인해 고통받은 수만 명의 여성들의 정의구현에 종지부를 찍어서는 안 된다. 할머니들은 협상테이블에서 배제되었다. 양국 정부의 이번 협상은 정의회복보다는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정치적 거래였다. 생존자들의 요구가 이번 협상으로 헐값에 매도되어서는 안 된다.
성노예제 생존자들이 그들에게 자행된 범죄에 대해 일본정부로부터 완전하고 전적인 사과를 받을 때까지 정의회복을 향한 싸움은 계속될 것이다.”

 

‘Comfort women’ deal must not deny survivors justice

In response to the announcement that the Japanese and South Korean governments have reached an agreement on Japan’s World War II military sexual slavery system, Hiroka Shoji, East Asi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s agreement must not mark the end of the road in securing justice for the hundreds of thousands women who suffered due to Japan’s military sexual slavery system. The women were missing from the negotiation table, and they must not be sold short in a deal that is more about political expediency than justice. Until the women get the full and unreserved apology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for the crimes committed against them, the fight for justice goes on.”

 

Categorized: blog
111